본문 바로가기
역사 이야기/일본의 성장과 몰락

독도 ! 그리고 포츠머스조약 과 조선의 운명

by 기차타고시베리아 2021. 7. 20.
반응형

쓰시마 해전이 끝나고 일본과 러시아는
더 이상 전쟁을 수행할 능력도 의지도 없다는
사실을 서로 확인하였습니다.

러시아는 마지막 희망이었던 발트함대가
쓰시마 해협에 수장된 마당에 더 꺼내 놓을
카드가 없었고 러시아 내부에서도 사회주의
혁명의 기운이 돌고 있어 더 이상 전쟁을
수행할 엄두를 낼 수 없었습니다.

일본은 이미 엄청난 외채를 엄철 끌어다
썼음에도 전비가 모자랐고 더 끌어모을 병력도
없었습니다.

결국 두 나라는 협상으로 갈 수밖에 없었지요..

여기데 협상을 위해 나선 것은 미국이었습니다
미국은 러시아가 만주를 점령했을 때부터
계속 러시아를 비난 했고 전쟁 내내 일본을
지원하고 있었는데요..

미국의 루스벨트 대통령은 러시아와 일본을
주선해서 뉴햄프셔의 작은 도시 포츠머스에서
만날 수 있도록 하였는데요.. 여기서 포츠머스조약이
나오게 됩니다.

서로 상대방의 10만명 가까운 병사들을 죽이는
전쟁을 치르고 난 후 다시 테이블 앞에 않아
서로 줄 것 받을 것을 의논하고 있는 것 자체가
참 전쟁이라는 것이 얼마나 허무한 것인가 하는
생각을 들게 하는 것 같습니다.

포츠머스 강화조약의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습니다.

1. 러시아는 일본이 조선에서 정치, 군사, 경제적
우월권이 있음을 승인하고 조선에 대해 지도,
보호 감독에 필요한 조치를 취할 수
있음을 승인한다.

2. 러시아와 일본은 랴오둥 반도 이외의
만주지역에서 철수하며 만주에서 청나라의
주권과 기회균등 원칙을 준수한다.
.
.
5. 일본은 배상금을 청구하지 않는 대신
북위 50도 이남의 사할린섬 및 그 부속도서를
일본에 할양한다....
. 등등

1번 내용은 러일전쟁의 전리품으로 조선이
일본의 손에 떨어지는 것을 국제 사회가
인정한다는 말이었습니다.

포츠머스 회담장의 러시아와 일본

미국이 주선을 하였고 러시아가 인정했으며
러일전쟁 내내 일본을 지원했던 영국이
암묵적으로 동의 했으니 세계가 승인했다고
볼 수 있는 것이었죠.

국제사회의 누구도 조선의 운명을 걱정하지
않았습니다.

국제사회에서 의리와 신의, 윤리를
찾는 것 자체가 어리석은 행동일 것입니다..

조선의 운명은 이렇게 결정되었습니다.

그리고 독도!!

러일전쟁 막바지 일본이 러시아 발트함대와의
마지막 일전을 벌이기 직전 일본 시마네현
지역신문에 독도가 일본의 시마네 현으로 편입
되었다는 작은 기사가 실렸는데요...

일본은 러일전쟁 당시 쓰시마 해전을
기획하면서 독도를 슬쩍 자신의 땅으로
편입시킨 것이었습니다.

여기에 쓰시마 해전이라는 군사적 목적이
있었다는 사실은 오늘날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이 얼마나 허황된 것인지 증명하는
근거가 될 수 있는 걸로 볼 수 있는 것입니다.

러일전쟁 전 미국 해군이 스페인과의 전쟁에서
전함에 무선전신 장비를 탑재하고 실시간으로
정보를 취합해 명령하면서 스페인 함대를 완벽하게
제압하는 모습을 참관한 일본 해군은 장교는

일본으로 돌아와 전쟁에 대비해 무선통신
기술 확보와 전투지휘를 위한 망루 설치를
제안했는데요.. 그 대상으로 지목된 곳이 한국의
울진, 울산, 제주도, 거문도 울릉도 독도였던
것이었습니다.

일본은 러일전쟁 이전부터 이미 독도에 대한
야욕을 불태웠는데요 러일전쟁이 한창 진행 중이던
1904년 9월 25일 일본 해군 주도하에 독도를
조사하였고
1905년 2월 22일 독도를 불법적으로 시마네현으로
편입시켰으며 쓰시마 해전이 끝나고 두 달 뒤
1905년 7월 기어코 독도에 망루를 설치하게 됩니다.

일본은 왜 전쟁이 한창인 1905년 남의 나라
땅을 자기네 영토로 편입시켰을까요..?
그 당시 그놈을 은 대한제국을 나라로 보지 않고
있었기 때문일 것입니다.

반응형

댓글4